top of page
sub_top.png

Newscast

오세훈 목사 “인터콥은 파라처치··· 오직 복음 밖에 없더라”

| 신학자이자 선교사, 이단전문가가 밝히는 인터콥에 대한 소신 발언

오세훈 목사

지난 10월 23일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에서 열린 한국목회자선교협의회(공동대표 조희완, 김찬호, 윤광구, 김주연/ 이하 목선협)의 제17회 목회자선교컨퍼런스에서 "인터콥은 복음에 미친 자들의 모임"이란 말로 큰 주목을 모았던 오세훈 목사(천안 새노래감리교회)가 최근 본보와 만나 당시 발언의 배경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감리교 내 명망높은 신학자이자, 20년 가까이 중국에서 활동한 선교사로, 그리고 지역의 이단 대책을 이끌었던 이단 전문가인 오세훈 목사는 인터콥에 일부 한국교회의 편협한 시선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자신만의 소신있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번에 "인터콥은 복음에 미친 자들의 모임"이라는 말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구체적으로 무슨 뜻인가?

= 말 그대로다. 인터콥에는 오직 복음 밖에 없다. 내가 보고, 겪은 인터콥은 그야말로 오직 복음만을 바라보며, 복음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는 사람들이었다.

나 역시 인터콥에 대해 편견을 갖고 있었는데, 실제로 이들의 강의를 들어보니, 그야말로 참 복음을 제시하더라. 그리스도의 십자가 헌신과 헌신, 주의 뜻에 순종하는 삶, 어쩌면 기성교회에서 잊혀지고 있는 복음의 참 가치가 아직 인터콥에 생생하게 살아있었다.

그렇기에 확신을 갖고 인터콥 비전스쿨 모임을 1년 째 함께하고 있다.

본래 목회만 하셨나?

= 아니다. 신학자 선교사 이단전문가 참 많은 사역을 감당했다. 백석교단의 천안신학교, 감리교의 충청신학원, 순천향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에게 오랫동안 신학을 가르쳤다. 또한 감리교의 메이저 선교단체 중 하나인 안디옥선교회를 통해 중국 선교를 20년 이상 함께해 왔다. 중국 북경에서 주로 신학교 사역을 전담하는 단체인데, 이곳에서도 강의를 했다.

또한 2000년대 초에는 천안시기독교연합회 산하 이단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다. 특히 당시 천안시기독교연합회에서 '기독교 이단에 대한 대책과 지침'이란 이단 전문 서적을 발간했는데, 내가 주 저자로 참여했다.

오세훈 목사는 지난 2003년 천안시기독교연합회 이단대책위원으로 활동하며, '기독교 이단에 대한 대책과 지침'이란 책을 저술했다.

일부 한국교회가 인터콥에 대해 경계하고 있다. 이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인터콥을 너무 목회적 관점으로만 평가하다보니 벌어지는 일 같다. 인터콥은 폭넓은 개념의 선교 공동체, 즉 파라처치다. 허나 한국교회는 지역 교회 공동체인 로컬처치의 개념이 강하다 보니 파라처치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 같다.

선교단체를 로컬처치의 관점에서 일방적으로 평가하면 당연히 문제가 생길 수 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이들의 신학이나 교리에 문제가 있느냐는 부분이다. 허나 직접 들어보면 알겠지만, 인터콥은 그 어느 곳보다 복음적이다. 신학과 교리에 시비걸 요소가 전혀 없다.

인터콥에 대해 이토록 확신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 나는 신학자로 신학을 오래 연구한 사람이고, 선교에 대해서도 정통하다고 자부한다. 무엇보다 이단에 대해서도 그 개념을 정리한 적이 있다.

오늘날의 이단은 초대 교회 이단의 특성을 그대로 답습한다. 영주지주의(종말론), 몬타니즘(재림사상), 도나티스트(배교자), 니케아 기독론 등에서 대부분 기인한다.

하지만 이 중에 인터콥에 적용할 부분이 있나? 전혀 없다. 이단에 대한 접근은 매우 신중해야 한다. 성경 66권을 부정하거나, 교주 우상주의를 하거나, 교리적(신학적) 이단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면 함부로 이를 시비걸어서는 안된다.

<중략>


차진태 기자 35th@naver.com



Comments


bottom of page